• 최종편집 2024-03-05(화)

뉴스
Home >  뉴스  >  지구촌

실시간 지구촌 기사

  • 외교부, '한미 북한인권대사와 세대간 대화' 개최
    [미래환경일보] 외교부는 2월 15일 이신화 북한인권국제협력대사와 줄리 터너(Julie Turner) 미국 국무부 북한인권특사가 공동 주재하는'한미 북한인권대사와 세대간 대화'를 개최했다. 이번 행사에는 다양한 세대의 북한인권 활동가 20여명이 참여하여 북한인권 상황과 개선 방안 등에 대해 자유롭게 의견을 교환했다. 이 대사는 북한인권 증진을 위해 쉼없이 전념해온 시민사회를 평가하고, 우리 정부도 북한인권을 대북정책의 주요 축으로 보고, 북한의 행동 변화를 이끌어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북한인권 문제가 ‘잊혀진 위기(forgotten crisis)’가 되지 않도록 정부, 시민사회, 청년 그리고 인권 침해의 증인인 탈북민이 함께 목소리를 내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했다. 이어서, 작년 11월 북한이 여타국들의 인권 상황을 비난하는 이른바 ‘인권백서’를 발간한 것처럼, 북한은 국제사회의 북한인권 관련 노력을 의식하고 있으며, 이같은 지속적 노력만이 변화를 가져올 수 있다고 했다. 터너 특사는 서울에서 여러 세대의 북한인권 활동가들을 만나 북한인권 증진을 위한 다양한 의견을 교환할 수 있어서 기쁘다고 하며, 한미 정부는 시민사회와 함께 국제사회 관심 제고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했다. 특히, 북한 내부의 변화를 견인하는데 있어 탈북민의 목소리가 중요하다고 하며, 변화의 주체인 북한 주민들에 대한 지지를 계속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한편, 이 대사는 올해 유엔 북한인권조사위원회(COI) 보고서 발표 10주년 기념 영상 메시지를 발표하고, 핵심 과제로 ▲북한인권 문제에 대한 국제 관심 환기 ▲북한인권과 북핵의 연계성 조명 ▲미래의 주역인 청년세대의 참여 등을 제시했다. 아울러, 우리 정부와 국제사회는 북한 주민들의 자유와 인권을 회복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 나갈 것이라는 희망과 용기의 메시지를 보냈다.
    • 뉴스
    • 지구촌
    2024-02-16
  • 서울디지털재단, '사람' 중심의 'SLW' 성공 개최 위해 사우디서 지원사격
    [미래환경일보] 오는 10월 ‘기술’보단 ‘사람’에 초점을 맞춰 서울의 약자동행 기술 등을 선보이는 '서울 스마트 라이프 위크(SLW)'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서울디지털재단이 지원 사격에 나섰다. 서울디지털재단은 12일부터 13일까지 양일간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에서 개최된 '글로벌 스마트 시티 포럼'에 참석해 사우디아라비아를 찾은 세계 40개국의 약 1만명의 스마트 시티 산업 관계자를 대상으로 '서울 스마트 라이프 위크' 홍보관을 운영했다고 밝혔다. 오세훈 시장은 앞서 지난 1월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서울 이노베이션 포럼 2024’에서 미래 스마트도시의 비전을 제시하고, 도시·기업간 첨단 스마트도시 기술을 교류하는 ‘서울 스마트 라이프 위크’를 오는 10월 개최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기존의 대다수 전시회가 기술에 중점을 뒀다면, ‘서울 스마트 라이프 위크’는 일반 소비자가 관심을 가질만한 소재 위주의 사람에 초점을 맞춘 전시로 스마트 선도도시 서울만의 브랜드 이미지를 통해 최첨단 과학기술이 일상생활에서 구현되는 도시를 보여주겠다는 구상이다. 사우디아라비아 왕국 관할 기관인 ‘사우디 데이터 및 인공지능청’과 피라 바르셀로나가 공동 주관하는 GSCF는 '더 나은 삶(A Better Life)'을 주제로 ▴차세대 녹색도시 조성 ▴데이터 기반 스마트 도시 거버넌스 ▴역동적 혁신 ▴모빌리티의 미래 ▴스마트 시정 서비스 ▴글로벌 도시 등 총 6개 세션에서 시민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포럼에는 압둘라 빈 샤라프 알감디 SDAIA 청장을 비롯해 마제드 빈 압둘라 알-호가일 장관, 파이살 빈 압둘라지 빈 아야프 리야드 시장 등 세계 40개국 100명의 주요연사와 스마트 시티 산업 관계자 1만여 명이 참석했다. 먼저 포럼 첫날인 12일 강요식 서울디지털재단 이사장은 역동적 혁신 세션에서 '스마트 서울 함께 만드는 미래' 주제의 기조연설을 발표하고, '서울 스마트 라이프 위크(SLW)'도 소개하며, 전 세계 스마트 도시 관계자를 대상으로 적극적인 참여와 관심을 독려했다. 서울디지털재단에서도 '서울 스마트 라이프 위크(SLW)' 사전홍보를 위해 스마트도시, 디지털 포용 등의 서울시 약자 동행 정책과 ▴AI 기반 노후 교량 결함탐지 ▴LLM 기반 서비스 ▴AI 윤리 가이드라인 등 재단 AI 연구 및 개발사례 등을 소개하는 홍보관을 운영했다. 양일간 리야드, 암스테르담, 스페인, 미국 등 글로벌 스마트 도시 관계자와 아마존, 보잉, 리눅스 등 글로벌 기업 관계자 총 1만 명의 발길이 이어지는 등 성황을 이뤘다. 이날 부스를 직접 둘러본 사탐 알수베이 SDAIA 부국장은 SLW에 대한 관심과 협력 의사를 전하기도 했다. 서울디지털재단에서 발표한 ‘AI 기반 노후 교량 결함탐지’는 그간 사람의 눈으로 식별했던 교량 결함 탐지를 인공지능이 할 수 있도록 시스템화 하는 연구 사업이며, ‘LLM 기반 서비스’는 서울시 공공 행정분야에 생성형 AI를 활용할 수 있도록 재단이 서울형 언어모델(LLM)을 개발하는 내용이다. ‘AI 윤리 가이드라인’은 생성형 AI를 안전하게 활용할 수 있도록 이용자․운영자․개발자의 자율적 준수 규범내용을 담은 것이다. 아울러, 11일부터 12일까지 양일간에는 ▴레드 씨 글로벌(Red Sea Global) ▴리야드 시청 ▴SDAIA ▴네옴 ▴지방자치주택부 ▴아람코 등과 연이어 간담회를 개최하는 등 각 단체와의 협력 방안을 논의하고 「서울 스마트 라이프 위크(SLW)」에 대한 관심을 촉구했다. 레드 씨 글로벌은 ‘사우디 비전2030’의 대표 프로젝트 중 하나인 홍해 관광 단지 개발과 고객 맞춤형 초호화 휴양지 아말라(Amaala) 프로젝트를 추진 중인 기관으로 재단과의 간담회를 통해 서울시 디지털 정책 및 혁신 기업에 관심을 내비쳤다. SDAIA 본청 방문에서는 행사 초청에 대한 감사와 함께 SLW에 대한 적극적인 협력 방안을 도모했다. 리야드 시청과의 간담회 자리에서도 SLW에 대한 안내와 함께 양 도시 간 협력 프로그램 구축에 대한 의견을 모았다. 네옴, 지방자치주택부, 아람코와의 간담회에서는 사우디아라비아와 서울시의 관계를 돈독히 하고, 시너지를 발휘할 수 있는 협력 가능 방안에 대해 모색했다. 또한, 이 외에도 강요식 이사장은 글로벌 스마트 시티 포럼에서 운영하는 팟캐스트와 인터뷰를 하며 '서울 스마트 라이프 위크(SLW)'에 대해 적극적으로 소개했다. 알감디 SDAIA 청장은 “서울디지털재단과는 여러 차례에 걸쳐 교류를 이어온 오랜 친구와 같은 관계”라며 “재단의 '글로벌 스마트 시티 포럼' 참여를 통해 이 관계를 더욱 공고히 하고 이는 10월 '서울 스마트 라이프 위크(SLW)'까지 이어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강요식 서울디지털재단 이사장은 “이번 GSCF는 '서울 스마트 라이프 위크(SLW)'를 전 세계에 알리고 새로운 교류와 상생을 도모하는 첫 시작이 될 것”이라며, “많은 관계자의 적극적인 참여와 협력을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서울디지털재단은 GSCF 이후, 아랍에미리트 두바이에서 개최되는 '세계정부서밋(World Government Summit)'에 참석해 '서울 스마트 라이프 위크(SLW)'에 대한 전방위적인 홍보를 이어갔다. 재단은 13일 '세계정부 서밋(World Government Summit)'에서 UAE 개발미래부 오후드 알루미 장관 및 UAE 정부 서비스 빈 탈리아 책임자를 대상으로 SLW를 홍보했으며, 샤르자디지털청에 방문하여 카시미 청장을 만나 지속적인 협력 관계 구축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오는 15일부터 16일까지 양일간은 해외전시, 교차실증 등 사업을 통해 네트워크를 다져온 런던, 파리를 방문해 도시별 스마트 도시 관계자를 만나 SLW에 대한 관심과 참여를 독려할 예정이다.
    • 뉴스
    • 지구촌
    2024-02-14
비밀번호 :